전통 수타면

잡설 2008/06/30 15:27
울 회사 건물 옆 2층에 위치한 청요리집에서 최근 이벤트를 하는지

그 건물 앞쪽으로 쪼그만 샤시건물을 하나 지어 놨다. 빨간색 샤시로...

길가에서 흔히 보는 테잌아웃 커피집 정도의 부니기인데 안에는 엘리베이터 한개 쯤 넓이나 될까...

엘리베이터보단 깊이가 좀 덜하고 좌우로 좀 넓은...그런 공간

거기서 무얼하는고 하니

어떤 분께서 면을 수타로 뽑고 계신다...

- 방금 광합성하려고 나갔을 땐 없었으니 아마 점심때만 하는듯, 지난 주에 본 것은

점심시간대였으니... -

조그만 공간에 발밑에는 반죽기를 놓고 면을 뽑고 있었다.

햇빛은 쨍쨍, 아스팔튼 후끈...좁디좁은 공간에 매연으로 면을 보호하기 위해

사방은 통유리이고, 아저씨는 연신 이마의 땀을 닦아내기에 여념이 없다.

밀반죽을 늘리고, 붙지않게 밀가루를 뿌리고, 이마에 땀닦고...

다시 밀반죽을 늘리고......

보는 사람들도 뭔가 일분이상 눈물없이 볼 수 없는 그런 광경...

아...삶이란 이렇도 아름다워도 되는건가...

그런데 그분께선...면을 바닥에 절대 치지 않고 그냥 늘리기만...쭈욱쭈욱~

...

뭔 얘길하고픈건지...

peace...
2008/06/30 15:27 2008/06/30 15:27
http://bluepunk.maru.net/trackback/210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yt 2008/07/01 0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땀은.....아마도 면빨에 섞었지 않았을까 싶다...왜냐면 내가 홍대에서 유명한 포차떡볶이집을 갔는데, 우락부락한 아자씨가 땀과 함께 떡볶이를 비비고 있더만...그리곤 한 국자 푹~떠서 주는데 엄지손가락이 절반이상 빠졌음.... 그때 아마도 소개팅 녀랑 지나가다 먹은거 같은데...헐....~! 그래서 그랬나 그녀하곤 잘 안됐지..ㅋㅋㅋ..오래전 야기다..여튼 또 월요일이 휙 지나가고, 화욜이다...7월을 시작하는날이기도 하고....
    7월은 휴가를 생각하며 지내야 겠구만...너도 마찬가지겠지만....여튼 발기차게 ....화이삼~!!!

    • 냉정한박씨 2008/07/02 0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기 다마스차에서 하는 홍대주차장에 '조폭떡볶이'라고
      불리우는 그곳인가?
      맛은 뭐 그럭저럭...소문은 많이 났으나...뭔가 아쉬운 그런맛...
      그래도 가끔은 생각나는군...
      peace...

  2. yt 2008/07/02 0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마스는 아니었고, 포터였다..아마도 인간극장 이런데 나왔던 분들 갔던데....티비에서 함 봤지..그래서 지나가다 생각나서 먹어봤는데, 맛은 뭐 걍 그렇고, 우선은 그분에 땀과 손가락의 짠맛이 더해져서 별로 먹지 않았음...시키고 기다리는동안 땀 떨어지는거 보고 입맛 떨어졌지...그러니 그여자와 잘 안됐지..ㅋㅋㅋ
    뭐 지금에서야 잘된일이지만.....

    • 냉정한박씨 2008/07/02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튼 그거 맞는듯...
      건성건성해도 그정도 막장은 아니었는데...
      암튼 뭐...비나 더 와야되는데...
      peace...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